배달특급과 수원e택시, 과정을 보여주는 솔루션 저널리즘

내가 ‘솔루션 저널리즘’이라는 낯선 분야에 눈을 뜬 건 박사논문을 쓸 때였다. 주제가 하도 안 잡혀 머리에 뭘 이고 다니는 것처럼 골치가 아플 무렵 강준만 교수의 책에서 ‘공공저널리즘’을 접했다. 사악한 황색저널리즘이나 무능한 객관주의의 폐단을 극복하려고 미국의 지역언론들이 지역의 숙원사업이 해결될 때까지 공공기관, 지역민과 함께 끊임없이 공론장을 만들어간다는 것이다. 솔깃했다. 논문이 통과된 뒤 나는 공공저널리즘을 우리 방송에도 실험해보고 싶었다. 때마침 후배 기자 한 명이 뇌관을 당겼다. 경기도 의원들의 의정활동을 현장에서 동행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