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구글·애플 ‘인앱결제’ 처벌 가능성 높아졌다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가 9일 구글과 애플 등 앱마켓을 대상으로 사실조사에 착수했다. 실태점검 결과 결제방식 강제 등이 전기통신사업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방통위 관계자는 조사 이후 글로벌 사업자들의 불응 등 소송 가능성까지 염두에 두고 있다고 전했다.실태점검은 지난 5월 17일부터 진행됐다. 방통위는 실태점검을 사실조사로 전환하며 이르면 오늘(9일) 각 회사에 통지할 예정이다. 구글, 애플, 원스토어 등 3개 앱마켓사 모두가 대상이다. 방통위는 이번 사실조사를 통해 해당 앱마켓사의 특정 결제방식 강제 여부를 명확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