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에 네이버·다음 뉴스배열 기준 제출 의무화 법안 나왔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네이버‧다음과 같은 포털의 과도한 언론 권력편중 현상을 방지하고, 이들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자의 뉴스스탠드 운영의 투명성 확보를 위해 정보통신망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한다”고 밝혔다. 한준호 의원은 “최근 네이버와 다음 등 대형 포털 사업자의 뉴스스탠드 운영방식과 뉴스제휴평가위원회의 운영에 대한 사회적 논란과 문제제기가 계속되고 있다”면서 “기존 언론사의 포털 종속 현상 심화와 어뷰징 기사의 양산, 클릭수를 높이기 위한 자극적인 타이틀의 기사는 물론, 포털의 뉴스서비스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