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심의위 간부들 모임자제 당부해놓고 저녁모임, 직원들 ‘부글부글’

방송통신심의위원회 간부들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사무처 직원들이 ‘부글부글’ 끓고 있다. 사측에서는 지난해 말부터 최근까지 줄곧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사내 모임을 하지 말라고 직원들에게 당부해놓고, 간부들이 저녁 자리를 해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지적이 나온다.지난 18일 김진석 방통심의위 사무총장과 국장급 직원 중 한 명 등 2명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통심의위 사무총장은 사무처를 대표하고 직원들을 지휘·감독하는 직책이다. 김진석 사무총장은 미디어오늘에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회사 근무하는 분들한테 심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