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언련 “가세연 승승장구, 유튜브 책임도 크다”

민주언론시민연합이 유튜브에 최근 조동연 전 더불어민주당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의 자녀 신상 공개를 한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채널에 대한 자율규제 조치를 촉구했다.민언련은 13일 성명을 내고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기자가 이끄는 가로세로연구소는 처음 의혹을 제기한 날부터 하루에 한 건 꼴로 조 전 위원장의 내밀한 개인 정보를 무차별 폭로해왔다”며 ”개그맨 고 박지선 씨 모독, 김연경 선수 저격, 한예슬·전지현·김준희 등 연예인을 향한 악성 허위주장 등 가로세로연구소와 그 멤버들의 방송으로 인한 피해자는 셀 수 없을 지경”이라고 지적했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