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블·픽사·내셔널지오그래픽 무장 ‘디즈니플러스’, 11월 상륙

월트디즈니컴퍼니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디즈니플러스’가 올해 11월 한국에 진출한다. 막강한 콘텐츠를 보유한 ‘콘텐츠 공룡’ 등장으로 한국 OTT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다.월트디즈니는 13일 글로벌 3분기 실적을 발표하며 올해 11월 한국, 홍콩, 대만에서 공식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61개국에 21개 언어를 서비스하고 있는 디즈니플러스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선 호주, 뉴질랜드, 일본, 싱가포르, 인도,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태국 등에 진출한 상태다.루크 강 월트디즈니 아시아태평양지역 총괄 사장은 “디즈니플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