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오고 넷플릭스 요금 오르고…OTT가 무거운 소비자

한동안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 ‘디즈니플러스(디즈니+)까지 보려는 한국인의 최후’라는 제목의 이미지가 공유됐다. 누워있는 사람의 머리와 양 팔·다리가 각각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에 밧줄로 묶인 이미지로, 여러 유료 OTT를 구독해야 하는 상황을 사람의 신체 부위를 당겨 죽이는 형벌(오체분시)에 비유한 것이다.국내 OTT에 이어 글로벌 OTT의 한국 진출도 가속화하면서 소비자들은 여느 때보다 방대한 콘텐츠에 둘러싸이고 있다. OTT를 운영하는 미디어 기업들은 기존에 보유한 콘텐츠 뿐만 아니라 ‘오리지널 콘텐츠’를 확대하면서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