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의 ‘마블민국’ 상륙에 국내 OTT “진흥정책 내놔라”

방대한 콘텐츠를 보유한 월트디즈니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디즈니플러스’(디즈니+)가 12일 한국에 정식 출시됐다. ‘넷플릭스’ 원 톱인 한국 시장이 또다시 글로벌 OTT 중심으로 재편될 거란 전망 속에, 국내 OTT들은 정부의 ‘한국 OTT 산업 진흥 정책’을 촉구하고 나섰다.디즈니플러스는 ‘디즈니(Disney)’ ‘픽사(Pixar)’ ‘마블(Marvel)’ ‘스타워즈(Star Wars)’ ‘내셔널지오그래픽(National Geographic)’ ‘스타(Star)’ 등 디즈니 6개 핵심 브랜드의 영화, TV시리즈, 다큐멘터리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