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에 ‘애플TV+’까지… 콘텐츠 잔치 열린다

오는 11월 한국에 글로벌 OTT들이 연달아 서비스를 시작하며 오리지널 시리즈들 경쟁이 치열해질 예정이다. ‘오징어 게임’으로 전 세계의 시청자의 사랑을 받고 구독자를 확장하고 있는 넷플릭스가 11월, 디즈니플러스와 애플TV+의 출시에 구독자수 변화를 겪을지도 관심사다.앞서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는 한국에 디즈니플러스(Disney+)를 11월12일에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디즈니플러스는 디즈니와 픽사, 마블 등 막강한 팬을 가진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으며 오리지널 시리즈 역시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디즈니플러스는 구독료 월9900원을 내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