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들이 기사 길면 창 닫을 것이라는 건 ‘착각’

현안의 맥락을 짚고 분석을 담은 기사일수록 포털(다음카카오)에서 선호도가 높다는 경향신문 노조의 분석이 나왔다. 시간대로는 새벽 6시에 송고된 기사가 오래 읽혔다. 이는 앞서 한겨레 노조가 자사 기사를 분석한 결과와도 어느 정도 일치한다.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