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앞둔 네이버, ‘댓글 규제’ 강화

대선을 앞두고 네이버가 기사당 작성 가능한 댓글 수를 삭제한 댓글 포함 3개로 제한한다. 네이버는 21일 뉴스 서비스 공지사항을 통해 기사당 동일인의 댓글 작성 제한 규정을 변경했다고 밝혔다. 기존에도 기사당 댓글 작성을 3개로 제한했으나 삭제한 댓글은 포함하지 않아 댓글을 삭제하고 다시 쓰는 식으로 반복적으로 댓글을 달 수 있었다. 네이버는 이 같은 행위도 제한하기 위해 ‘삭제 댓글 포함 3개’ 규정을 마련했다.네이버는 “일부 주목 받는 기사에 삭제를 동반한 댓글 등록이 반복될 수 있는 가능성이 있어 보다 다양한 의견이 오갈 수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