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를 위한 ‘포털 뉴스 편집권 박탈’인가

“포털 때려잡기식 법안으로는 문제를 해결 못한다. 지금 필요한 건 건강한 여론다양성 생태계를 조성하도록 돕는 일이다.”(송경재 상지대 사회적경제학과 교수)“더불어민주당의 언론개혁안에 대해 기본적으로 공감한다. 하지만 많은 부분이 보완돼야 한다.”(유승현 경희대 미디어학과 객원교수)현행 포털 뉴스 서비스에 비판적 목소리를 공개적으로 내온 학자들이 더불어민주당의 ‘포털 개혁’에 비판적인 시선을 보이고 있다.더불어민주당이 포털 네이버와 다음의 ‘뉴스 편집권’을 박탈하는 법안을 당론으로 채택했다. 김의겸 의원이 특위에 제출한 자료를 보면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