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2분기 97만명 줄었는데도 ‘선방’했다 평가 나오는 이유

넷플릭스의 2분기 유료 가입자수가 97만명 감소했지만 업계에서는 “선방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넷플릭스가 앞서 2분기 전망으로 200만명 구독자 감소를 예측했었기 때문이다. 콘텐츠 ‘기묘한 이야기’ 시즌4의 흥행이 ‘선방’의 요인으로 꼽힌다. 3분기 전망으로 넷플릭스는 100만명의 구독자가 회복될 것이라 봤다.19일(현지시간) 넷플릭스는 2분기 매출이 79억7000만 달러로 전년 같은 기간 73억4200만달러보다 8.6% 늘어났다고 발표했다. 이로 인해 최근 하락세였던 넷플릭스의 주가도 다소 올라갔다. 올 초 597달러였던 넷플릭스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