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사냥의 시간’ 극장 상영 못한 영화인데…

코로나19와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기반의 콘텐츠 산업이 확장된 가운데, 영화진흥위원회의 지원 대상 및 부과금 부과 대상에 OTT 콘텐츠를 포함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영화진흥위는 5일 영화계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포스트코로나 영화정책추진단’이 수립한 ‘포스트코로나 영화정책 2022’ 보고서를 발표했다. 코로나19로 드러난 영화진흥정책의 한계를 극복하고 디지털 미디어 확산이 한국영화 창작역량 확대로 이어지기 위해 마련된 제안을 담았다는 설명이다.보고서는 △영화·비디오물 종합지원기구로 영화진흥위원회 역할 확대 △새로운 정책협력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