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유료구독 서비스, 매체 비중 줄이는 까닭

네이버 유료구독 서비스 ‘프리미엄 콘텐츠’ 클로즈 베타 서비스에 헤럴드경제, 비즈니스워치 등 언론사가 추가로 합류했다. 2차 런칭 채널들은 언론사가 아닌 경우가 더 많았다.네이버 ‘프리미엄 콘텐츠’는 네이버 플랫폼을 통해 넷플릭스처럼 콘텐츠를 유료 정기 구독할 수 있는 서비스로 제휴 매체에 언론사들이 대거 입점해 언론계의 주목을 받았다. 7월29일 22개 채널이 추가로 입점해 전체 46개 채널이 입점했는데 2차에도 언론사들이 참여했다.헤럴드·비즈니스워치 등 언론 참여2차 입점한 22개 채널 가운데 언론사 및 뉴스 매체는 헤럴드, 비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