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언론사 구독자 한명 당 400원에 삽니다

3년 차를 맞은 네이버 모바일 구독판(채널) 서비스 성장의 이면에는 구독자를 돈을 주고 사는 ‘외주 마케팅’과 ‘언론사 구독판 기사형 광고’ 등 변칙 대응이 자리 잡고 있다. 포털이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일 때마다 ‘홍보대행사’와 ‘마케팅 업체’들은 언론의 수익성 증대를 위한 새로운 상품을 만들어 제안하며 공생하고 있다.마케팅 업체와 제휴, 네이버 구독자 한 명에 400원이용자가 특정한 행동을 하면 보상으로 현금처럼 쓸 수 있는 포인트를 제공하는 서비스들을 보면 혜택 대상으로 ‘언론사 구독’ 배너를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다. 특정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