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도쿄올림픽 온라인 중계 결정

포털 네이버가 2020 도쿄 올림픽 온라인 중계를 결정한 반면 카카오는 중계권을 구입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네이버는 15일 보도자료를 내고 네이버가 2020도쿄 올림픽 중계권을 확보하고 올림픽 페이지를 마련했다고 발표했다.네이버는 네이버 스포츠 서비스를 통해 오는 23일부터 8월 23일까지 경기 생중계 및 주요 경기 VOD 콘텐츠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네이버는 특집 페이지를 통해 종목별 이슈 카드, 국가대표팀 전원 소개 영상, 음성 검색 선수 응워 서비스 등도 준비했다.또한 네이버는 SBS 출신 박선영 아나운서가 인기 아이돌과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