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뉴스 댓글에 ‘화나요’ 없앤 이유는

네이버가 포털 뉴스 댓글에 ‘화나요’ 등 부정적 감정 표현을 할 수 없도록 개편했다. 네이버는 ‘좋은 기사’가 잘 드러나기 위한 조치의 일환이라는 입장이다.네이버는 지난 28일 뉴스 기사에 이용자들이 감정을 표현할 수 있는 ‘감정 스티커’를 ‘추천 스티커’로 개편했다. 당초 ‘훈훈해요’ ‘슬퍼요’ ‘화나요’ ‘후속기사 원해요’ 등 감정을 표현할 수 있었으나 개편 이후에는 ‘쏠쏠정보’ ‘흥미진진’ ‘공감백배’ ‘분석탁월’ ‘후속강추’로 바뀌었다.당초 기사 추천에 제한이 업섰으나 네이버는 이번 개편을 통해 24시간 내 50회까지로 추천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