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노란딱지’ NG팩터에 떨고 있는 언론

네이버가 저질 기사에 광고 수입을 떨어뜨리는 조치를 강화하자 온라인 이슈 대응 기사를 적극적으로 써온 언론사들이 불만을 나타내고 있다. 일부 언론은 네이버에 항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네이버는 지난해 4월 콘텐츠 제휴(CP) 언론사에 지급해오던 전재료를 폐지하고 기사에 따른 광고 수입을 배분하는 방식으로 개편했다. 광고 수입 배분 방식이 조회수 경쟁을 부추길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자 네이버는 대안으로 ‘NG팩터’를 도입했다. ‘NG팩터’(Not good)는 저품질 기사의 수익을 줄이는 조치를 말한다. 예를 들어 저품질 기사로 광고비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