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가 ‘댓글러’ 구독 시스템까지 도입하는 이유

네이버가 언론과 기자 구독에 이어 ‘댓글 구독’ 시스템을 도입했다.네이버는 댓글을 쓰는 작성자를 구독하는 ‘댓글 팔로우 기능’을 지난 7일 도입했다. 댓글 구독은 댓글 작성자를 구독하는 방식이다. 이용자가 구독한 댓글은 ‘기사 본문’에서 우선적으로 배열된다. 댓글 구독은 최대 500명까지 설정할 수 있다. ‘나의 댓글모음’을 통해 구독한 이용자의 최근 댓글을 따로 모아서 볼 수 있다. 향후 네이버는 구독 중인 댓글 작성자가 댓글을 쓸 경우 ‘알림’ 기능도 준비하고 있다.네이버는 ‘댓글 서비스 활성화’와 ‘정제된 소통’ 두가지 측면에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