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다음, 뉴스편집권 배제 주장 어떻게 볼까

더불어민주당이 미디어혁신특별위원회 논의를 통해 언론도 아닌 포털사업자가 행사하는 뉴스편집권을 국민에 돌려주겠다고 하자 네이버와 카카오측은 ‘뉴스유통플랫폼’ 또는 ‘인터넷뉴스사업자’로서 책임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 17일 미디어혁신특별위원회(위원장 김용민 의원) 1차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네이버, 다음 같은 경우는 자기들이 직접 만든 기사도 아닌데 이렇게 편집권을 통해서 이것을 좌우한다는 것은 바로 잡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의 김승원 미디어혁신특위 부위원장 겸 간사는 “포털을 언론사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