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깐부’ 외친 넷플릭스 부사장 “망사용료 세계 어디서도 안 내”

한국 언론과 만난 딘 가필드 넷플릭스 정책총괄 부사장이 ‘망사용료’ 지급하지 않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방한 이래 통신 관계부처와 국회를 찾아 ‘협상’ 의사를 밝히면서도 물러설 여지가 없다는 점만 확인했다는 평가다.딘 가필드 부사장은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에서 ‘미디어 오픈 토크’를 가졌다. 넷플릭스는 최근 넷플릭스 오리지널로 제작돼 세계적 흥행을 거둔 ‘오징어게임’ 관련 요소를 곳곳에 마련했다. 간담회 장소엔 ‘오징어게임’ 속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게임에 등장하는 영희 동상이 설치됐다. 가필드 부사장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