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의 ‘공영포털’, 네이버 대안인가 관제포털인가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의 ‘공영포털’ 도입 주장이 “정부 예산으로 언론사 길들이기” “국가통제 만능 사고”라는 공세와 함께 ‘관제포털’ 논란으로 번지는 가운데 이에 대한 김 의원측의 반박이 이어지고 있다. 청와대 대변인 출신의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은 지난 27일 네이버·다음 등 기존 포털이 저널리즘과 공론장을 망가뜨리고 있다며 미디어바우처와 연동한 공영포털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김 의원은 “정부는 공적 기금을 이용해 공영 포털에 지원해야 한다. 시민사회 각 전문가들이 모여 신뢰할만한 편집위원회를 구성해 원칙을 가지고 편집하고 공영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