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대 지역언론이 할 일

이제 기후가 ‘위기’를 넘어 ‘재앙’수준에 접근한 것 같다. 동토의 땅 시베리아의 5월 기온이 39도를 넘기더니 7월에는 라인강의 기적 독일이 라인강의 범람으로 초토화됐고, 여름휴양지 스페인과 이탈리아는 폭염으로 역대급 산불 피해를 입고 있다. 캘리포니아 드리밍 미국 서부는 50도에 가까운 살인적인 폭염으로 농사지을 물이 부족해 차떼기로 물을 훔쳐가는 물도둑까지 등장했다. 체리가 그을리고 물고기들이 뜨거운 강물 속에서 산 채로 익어간다. 유엔은 코로나19 다음의 대재앙은 기후변화 폭염이라는 보고서를 준비하고 있고, 전세계 150여개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