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조회수·열독률, 두 마리 토끼 모두 잡으려면

한겨레가 최근 수년 동안 편집국 ‘디지털 강화’를 위해 조직개편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32기 한겨레 노동조합(지부장 노현웅)이 한겨레 사측의 전략이 유효했는지 점검하는 보고서를 작성했다. 한겨레 노동조합은 한겨레 기사의 조회수(PV)와 열독률(DRI) 등을 살펴보고 조회수와 열독률이 모두 높은 기사를 ‘독자 선호 기사’로 정의해 어떤 기사가 조회수도 높고 열독률도 높은지 분석했다.일반적으로 PV는 콘텐츠 화제성, 매체 영향력, 광고수익과 연결되며 DRI는 심층성, 매체 충성도, 유료 구독과 가깝다고 구분된다.한겨레 노동조합은 지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