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형 광고’ 해명 자료도 뒤죽박죽 모순 가득한 연합뉴스

연합뉴스 조성부 사장과 경영진이 기사형 광고를 포털에 기사로 전송해오다 한 달 포털 노출중단 및 퇴출평가를 받게 된 사태에 첫 구성원 설명자료를 냈다. 사측은 기사형 광고를 두고 보도자료가 아닌 취재물이라면서도 ‘보도자료의 기사 섹션 전송’이 업계 관행이라고 주장하는 등 입장문 안에서도 모순이거나 실상과 다른 대목이 눈에 띈다. 연합뉴스 기자 138명은 성명을 내 조 사장 퇴진과 ‘기사형 광고’ 관행 소명을 요구했다.앞서 포털 네이버와 다음의 언론사 제휴 심사를 담당하는 뉴스제휴평가위원회(제휴평가위)는 지난 13일 연합뉴스에 벌점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