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적 유튜브 채널 방치 이유 있냐 질문에 구글의 답은

‘왜 지웠나’. 그리고 ‘왜 지우지 않았나’. 유튜브 콘텐츠 심의를 향해 두가지 측면의 비판이 있다. 가로세연구소 등 극단적 주장을 하고 특정인을 괴롭히는 영상이 버젓이 남아있는가하면 ‘함익병 영상 삭제’처럼 논쟁적이지만 삭제할만큼 문제가 있는 건 아닌 영상이 지워지기도 한다. 클레멘트 울프(Clement Wolf) 구글 공공정책부문 정보진실성 담당 시니어 매니저(Senior Manager, Information Integrity Google Public Policy)는 20일 한국 기자들과 온라인 간담회를 통해 유튜브를 비롯한 구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