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이 네이버보다 ‘뉴스 알고리즘’ 설명 구체적이라고?

“구글의 알고리즘 공개를 보면 15개 항목이 상세하게 있는 데 반해 네이버의 알고리즘은 추상적으로 되어 있다.”박성중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과학기술교육분과 간사가 지난 2일 포털 정책을 발표하며 한 말이다. 박성중 간사는 포털 내 알고리즘검증기구 설치를 강제하는 정책을 제시하며 이 같이 밝혔다. 박성중 간사는 구글은 뉴스 배열을 하지 않는다며 ‘구글식 아웃링크’의 필요성도 언급했다. 구글이 뉴스 알고리즘을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있다는 설명은 박성중 간사 발언 뿐 아니라 국내 언론 등에서도 확인된다. 실제 구글은 뉴스 기사 순위 책정을 위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