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통신자료 사찰 논란’에 언론·시민사회 반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언론인의 통신자료를 수집해 사찰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정보인권 시민단쳉ㄴ 진보네트워크센터(이하진보넷)가 입장을 내고 제도 개선을 촉구했다. 앞서 전국언론노동조합 민주언론실천위원회도 입장을 내고 공수처와 통신자료를 무분별하게 제공하는 현 제도를 비판했다.진보넷은 20일 오후 성명을 내고 최근 불거진 공수처의 통신자료 수집 등 언론 사찰 의혹을 언급하며 “한 두 해 문제가 되어 온 것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사찰 논란이 끊이지 않는 데에는 제도 개선을 외면해온 정부와 정치권에 그 책임이 있음이 분명하다”며 “통신자료
기사 더보기


토트넘경기일정 확인


다른 기사